전체메뉴
추미애 “법무부 콜센터 상담사 분산·재택 근무” 지시
더보기

추미애 “법무부 콜센터 상담사 분산·재택 근무” 지시

뉴스1입력 2020-03-12 17:53수정 2020-03-12 1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외국인종합안내센터’를 찾아 상담사를 격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실태를 점검하고 있다(법무부 제공). ©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콜센터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상담사 분산근무·재택근무를 통한 밀집도 완화 등을 적극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은 12일 코로나19 대응실태 점검차 서울 목동 ‘외국인종합안내센터’(1345콜센터)를 찾아 최근 구로구에서 발생한 콜센터 상담원 집단 감염사건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센터 전체 상담사의 약 30%인 29명이 이르면 다음 주부터 염창동의 KTcs 본사에서 분산근무를 할 예정이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내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상담 및 감염신고 통역 지원에 힘쓰는 상담사들을 격려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그는 국내 거주 외국인의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에 외국인종합안내센터가 갖는 중요성을 강조하고 “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는 당부도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