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스크 구하기 힘든 소아암 환자에 기부 물결…‘천사의 날개’ 계속
더보기

마스크 구하기 힘든 소아암 환자에 기부 물결…‘천사의 날개’ 계속

김소영기자 입력 2020-03-12 17:02수정 2020-03-12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국민이 고생하는 걸 보니 해외에 있더라도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네 살짜리 손녀를 둔 할아버지로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네요.”

싱가포르에 사는 정모 씨(66)는 12일 통화 내내 ‘아이들’ 걱정이었다. 동아일보에서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아암 환자 등 건강취약계층이 마스크 구매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기사를 읽은 뒤 줄곧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한다. 어떻게든 돕고 싶다고 결심한 정 씨는 소아암을 앓는 환자들과 부모들을 위해 마스크 550장을 마련했다.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또 다시 ‘천사의 날개’가 펼쳐지고 있다. 동아일보 보도를 접한 여러 동포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기부 의사를 밝혀왔다. 정부가 미처 챙기지 못한 이들을 시민들이 먼저 도우려 나섰다.



정 씨는 13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연세의료원 산하 연세암병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자신이 먼저 보낸 뒤 직장 동료들과 홍콩에 살고 있는 큰아들에게도 기부를 독려하고 있다고 한다. 정 씨는 “일회성으로 끝낼 게 아니라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꾸준히 소아암 환자들을 돕고 싶다”며 “아이들이 희망을 갖고 꼭 완치해서 환하게 웃을 수 있다면 바랄 게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 송파구에 사는 자영업자 이대웅 씨(38)도 동아일보를 읽고 마스크 기부를 마음먹었다. 세살짜리 아들과 두 살짜리 딸을 키우는 아빠인 이 씨는 마침 코로나19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기 전에 미리 사뒀던 어린이 보건용 마스크가 있었다. 이 씨는 “우리 아이들은 건강한 편이라 지금 면 마스크를 쓰고 있다. 갖고 있던 보건용 마스크는 소아암 환자처럼 꼭 필요한 아이들이 쓰는 게 맞다”고 했다.

이 씨는 11일 보건용을 포함해 마스크 120장과 손 소독제, 마스크 보관용 파우치 등을 동아일보를 통해 소아암 환자 부모 2명에게 배송했다. 이 씨는 “조금이라도 나눌 수 있어서 제가 더 감사하다”고 말했다.

직장인 김모 씨(38·여)도 기부에 참여했다. 어렵사리 인터넷을 뒤져 구매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역시 소아암 환자들에게 전달했다. 김 씨는 “동아일보 기사에서 ‘엄마가 아픈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마스크를 사러 나갈 수도 없다’는 대목에서 마음이 울컥했다”고 했다.

기부를 받은 소아암 환자의 부모들은 연신 “고맙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뇌암을 앓는 13세 딸을 둔 임난빈 씨(46)는 “이렇게 모르는 분들까지 나서 도와주실 줄은 정말 몰랐다”며 “너무 고맙다. 용기를 내서 아이를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역시 딸이 소아암 환자인 권모 씨(40·여)도 “딸에게 마스크가 곧 도착할 거라고 알려줬더니 아이가 너무 좋아했다”며 “병이 다 나은 뒤에 언젠가 우리도 꼭 누군가를 돕는 사람이 되자고 딸과 약속했다”며 인사를 전했다.

김소영기자 ks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