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4세’ 타이거 우즈, 역대 최연소로 2021년 골프 명예의 전당 입성
더보기

‘44세’ 타이거 우즈, 역대 최연소로 2021년 골프 명예의 전당 입성

뉴스1입력 2020-03-12 15:33수정 2020-03-12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21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다.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심사위원회는 12일(한국시간) 우즈의 명예의 전당 입성을 발표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기 위해서는 2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투표에서 75% 이상의 표를 얻어야 한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역대 최다승 타이 기록(82승)을 보유 중인 우즈는 가볍게 이 조건을 충족시켰을 것으로 보인다.


제이 모나한 PGA투어 커미셔너는 우즈에게 전화로 명예의 전당 입성 소식을 전했다.

주요기사

우즈는 이에 성명서를 통해 “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가족, 친구, 팬들의 지지가 있었기에 이런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위해 노력해 이룬 성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골프 명예의 전당은 원래 50세부터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올해 초 최소 연령 기준을 45세로 낮췄다. 1975년 생으로 내년 45세가 되는 우즈는 규정 변경 이후 첫 해, 역대 최연소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됐다.

한편 골프 명예의 전당 심사 위원회는 우즈 외에도 9명의 후보자에 대해 심사를 진행 중이고 조만간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