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중 중증 이상 93명…59명은 위중”
더보기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중 중증 이상 93명…59명은 위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2 15:12수정 2020-03-12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100명에 가까운 환자가 중증단계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곽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12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확진 환자 중 93명이 중증단계 이상으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중증 상태는 34명, 위중 상태는 59명이다.

위중 환자는 스스로 호흡을 하지 못해 인공호흡기 또는 에크모(ECMO) 등 기계 호흡에 의존하며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곽 팀장은 “국내 67번째 사망자는 80대 남성으로, 전날 오후 10시경 숨졌다”며 “병원 내 집단발병이 발생한 경기 성남 분당제생병원 입원 환자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로써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67명으로 늘어났다. 질본은 앞서 12일 0시 기준 통계에서 사망자는 66명이며 지난 11일 총 6명이 숨졌다고 알린 바 있다.

코로나19 감염 사례 중 80.1%는 집회·모임을 통한 집단 감염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신천지 관련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4759명으로, 집단 발생 사례 중 75.5%를 차지한다. 전체 확진자인 7869명 중에서는 60.5%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