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300억 투입해 양로원·취약계층에 마스크 보급”
더보기

정부 “300억 투입해 양로원·취약계층에 마스크 보급”

뉴시스입력 2020-03-12 15:03수정 2020-03-12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말께 보급 계획

정부가 약 300억원 예산을 투입해 양로원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마스크를 공급할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12일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정부가 약 300억원 넘는 예비비로 늦어도 3월 말이나 4월 초까지 마스크를 직접 구매해 사회 취약계층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구매 예산은 중앙정부와 지자체에서 충당할 방침이다.


양 차장은 “구매 예산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다 포함된 예산액”이라며 “또 식약처도 예비비 20억원 넘게 확보하고 있다. 예산으로 마스크 물량을 확보해서 대구·경북지역 및 사회 취약계층에 보급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