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헬리코박터 제균 적응증 추가
더보기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헬리코박터 제균 적응증 추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3-12 13:02수정 2020-03-12 1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CJ헬스케어 케이캡정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이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 치료에도 쓰일 수 있게 됐다.

CJ헬스케어는 최근 ‘P-캡(P-CAB)’계열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식품의약품약전(식약처)처로부터 신규 적응증을 승인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새롭게 추가된 적응증은 ‘소화성 궤양·만성 위축성 위염 환자에서의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이다.


캐이캡정은 미란성 및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위궤양 치료에 이어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 요법까지 총 4개의 적응증을 확보했다. 소화기계질환 분야에서 치료 영역을 더욱 넓힐 수 있게된 것이다. 특히 국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만성 위축성 위염 환자의 제균 치료 적응증을 획득한 제품인 케이캡정이 최초다. 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H.pylori)은 위장점막에 주로 감염돼 만성위염과 위궤양, 십이지장 궤양, 위선암, 위림프종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세부적으로 이번 허가에는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 치료 시 케이캡정 50mg과 항생제인 아목시실린 1g, 클래리트로마이신 500mg을 하루 2회, 7일간 복용하는 처방 방법 관련 내용이 포함됐다. 이달 9일부터 해당 용도로 환자 전액 본인부담으로 처방이 가능하다. 순차적으로 급여 확대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CJ헬스케어 측은 전했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과 비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 유발 위십이지장 궤양 예방요법 등 추가 적응증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며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차별화된 임상 연구 활동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캡정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P-캡(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계열의 대한민국 30호 신약이다. 지난 2019년 3월 출시됐다. 기존 치료제 대비 약효가 빠르게 나타나고 식전이나 식후 상관없이 복용이 가능해 환자 편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우수한 약효 지속력과 야간 위산 분비 억제 기능도 갖췄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