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지사 “코로나 팬데믹, 올림픽에 영향 줄 수도…”
더보기

도쿄지사 “코로나 팬데믹, 올림픽에 영향 줄 수도…”

뉴스1입력 2020-03-12 12:00수정 2020-03-12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지사가 12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이 도쿄올림픽 개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는 이날 도쿄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림픽 중단은 있을 수 없다”면서도 WHO의 이번 선언이 “(올림픽 개최 논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 수도 도쿄에선 올 7월부터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잇따라 열린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가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주요기사

특히 도쿄올림픽 조직위 집행위원인 카하시 하루유키(高橋治之)마저도 10일(현지시간) 보도된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 견해임을 전제로 “코로나19 때문에 올 여름 올림픽을 치르지 못한다면 1~2년 늦추는 게 가장 현실적인 선택”이라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고이케 지사는 “도쿄도는 대회 개최를 단단히 준비해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전체를 보고 (판단하지) 않겠냐”면서 “앞으로 정부와 대회 조직, IOC와 더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소재 WHO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가 팬데믹 단계에 왔다고 선언했다.

WHO는 특정 전염병이 국경을 넘어 퍼지면서 통제할 수 없는 상태가 돼 전 세계 인구가 모두 감염 위험에 노출된 경우 ‘팬데믹’을 선언한다. 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건 2009년 신종플루 이후 처음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