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황교안, 공천 번복 가능성 없어…내 길 간다”
더보기

홍준표 “황교안, 공천 번복 가능성 없어…내 길 간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2 11:22수정 2020-03-12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공천 심사에서 배제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홍 전 대표는 대구 수성을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산 협잡 공천은 황교안 대표 측과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공모한 ‘막천’이기 때문에 (황 대표 측이) 바로잡을 가능성은 제로”라며 “그것으론 답이 안 되기 때문에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어 나는 내 길로 간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가 일부 공천 문제의 잘못을 시정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했다”며 “황 대표가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게 자행된 김형오의 막천을 이번 주말까지 바로 잡으려면 이번 막천을 주도한 김형오를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스스로 막천한 사람이 어떻게 그 막천을 공천으로 바꿀 수 있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오전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며 “공관위가 그동안 많은 노력과 수고를 했지만, 모든 공천은 완벽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공천과 관련해 일부 잡음이 나온다. 일부 불공정 사례가 지적되고 있고, 내부 반발도 적지 않게 있다”며 “총선 압승을 위해서는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 최고위에서 이 부분을 심도있게 논의해주고,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원들도 당의 입장을 열린 마음으로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최고위에서 양산 공천에 대한 번복 결정이 없으면 오후에 최종적인 저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