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뭘 감추려고…백악관 “코로나 관련 당국자 회의 기밀로 하라” 지시
더보기

뭘 감추려고…백악관 “코로나 관련 당국자 회의 기밀로 하라” 지시

뉴스1입력 2020-03-12 10:27수정 2020-03-12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악관이 연방 보건 관리들에게 최고위 당국자들이 갖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회의를 기밀로 취급하라고 지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이는 일반인들이 알아야 할 정보를 제한하고 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방해할 위험이 있는 매우 이례적인 조치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1월 중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싸움의 핵심 기관인 보건복지부(HHS)의 보안 회의실에서 백악관 및 HHS 고위 당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감염 범위, 격리, 여행 제한 등에 대한 수십 건의 기밀 토론이 진행되어 왔다.


이 회의에는 정부 전문가라 해도 보안이 확보되지 않으면 참석할 수 없었다.

주요기사

한 소식통은 “매우 중요한 인물인데도 보안 허가를 받지 못해 출석 못한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이 인물 중에는 HHS 소속 변호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이를 기밀로 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이 명령은 백악관에서 직접 온 것”라고 덧붙였다. 이들 소식통은 회의에서 오고간 대화는 기밀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행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HHS에서 가진 회의는 ‘민감특수정보시설’(SCIF)이라고 부르는 보안 구역에서 열렸다. 이 구역은 보통 첩보 및 군사작전 관련 회의를 위해 쓰이는 곳이다.

HHS는 중요한 보건 기관들을 감독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질병 사례를 추적하고 전국적으로 발병 상황에 대한 지침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일부 HHS직원들은 보안 허가를 받지 못해 중요한 정보라도 받지 못했다. 이들은 “중국과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기밀 사항이라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NSC측은 기밀 회의가 있었던 사실을 부인했다. NSC 대변인은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첫날부터 우리는 극단적인 투명성의 원칙을 고수해 왔다”고 강조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공중보건 관련 일을 했던 한 전직 고위 관리는 “공중 보건 위기에 대한 논의를 기밀로 분류하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