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신속 보도…방역 긴장감 여전
더보기

北,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신속 보도…방역 긴장감 여전

뉴시스입력 2020-03-12 10:28수정 2020-03-12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경지역에 내려보낸 소독지침서 개정
운송수단별 소독방법 구체적으로 설명
WHO 팬데믹 선포 사실도 신속히 보도

북한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한 사실을 신속히 보도하는 등 방역 대책의 긴장감을 계속 놓지 않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비상설 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에서는 수입물자들에 대한 취급에서 나서는 검사검역과 소독 규정을 계속 수정보완하는 사업에 힘을 넣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에 다시 시달된 ‘다른 나라들에서 들여온 물자들에 대한 소독 및 취급지도서’에는 모든 검사검역 기관과 해당 단위가 수입물자 취급에서 지켜야 할 규정들이 상세히 지적돼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말 국경지역 등의 수입물품 검역기관에 소독지침서를 내려보낸 바 있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피해 상황이 계속 심각해지자 강화된 내용으로 지침을 보완해 배포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신문에 따르면 개정된 소독지침에는 운송수단 종류(선박·열차·화물차)에 따른 소독방법과 소독약 제조방법 등이 구체적으로 설명돼 있다.

신문은 이날 다른 기사에서 대외경제성이 코로나19 방역사업에 계속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사람의 손이 많이 가닿는 부분에 대한 소독을 하루 3차 이상 진행하고 있으며 종업원들에 대한 체온 측정을 하루 2차 이상 진행하는 사업을 정상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상업성이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에 대한 위생조건 보장과 물자 보장 사업에도 깊은 관심을 돌리고 있다”며 “책임일군들은 각 도의 상업부문 일군들과의 화상협의회를 통해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의 생활조건 보장에서 나타난 우결함(장점과 결함)들을 분석총화하는 사업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WHO가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팬데믹을 선포한 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WHO 발표가 한국시간으로 이날 0시께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신속히 관련 소식을 전한 것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