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공관위 결정 재검토 해야…불공정 지적 있었다”
더보기

황교안 “공관위 결정 재검토 해야…불공정 지적 있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2 09:56수정 2020-03-12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12/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15 총선 공천 상황과 관련해 공천관리위원회에 일부 재검토를 요구했다. 최고위원회의가 공관위 결정에 재의를 요구하면 공관위는 이를 재심사 해야한다. 다만 원안대로 의결할 가능성도 있다.

황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공천과 관련해 일부 잡음이 나오고 있다”면서 “공관위가 그동안 많은 노력과 수고를 하셨다. 그러나 일부 불공정 사례가 지적되고 있고 내부 반발도 적지않게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당 안팎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는 것을 보면서 현재까지의 공관위의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한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모든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다. 그러나 우리가 총선에서 뜻을 모아 압승하기 위해서는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면서 “당 대표로서 이 부분을 최고위원회에서 심도있게 논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또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원들도 당의 입장을 열린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검토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앞서 홍준표 전 대표, 이주영 전 국회부의장, 권성동 의원 등은 공관위의 공천 결과에 강하게 반발했다. 일부는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또 공천된 일부 인사들에 대해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사천(私薦)’이라는 논란도 일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이에대해 “저는 (공관위) 끝나고 나면 자연인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계보가 나오지도 않았고 계보 한 사람도 앞으로 만들지 않을 것이다. 나눠 먹기 없고, 계파 없고, 밀실 없는 공정하고 청정한 공천이었다”고 일축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