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비맥주 이천공장, 빈용기 재사용 우수사례로 환경부장관상 수상
더보기

오비맥주 이천공장, 빈용기 재사용 우수사례로 환경부장관상 수상

원성열 기자 입력 2020-03-12 09:33수정 2020-03-12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비맥주(대표 배하준) 이천공장이 ‘2019년 빈용기 회수·반환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대상인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KORA)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한 이번 공모전은 빈용기보증금제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빈용기 재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비맥주 이천공장은 맥주 공병 반환 경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2019년 공병 회수 실적을 증가시켰다는 점이 우수한 평가를 받아 생산자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기존에는 빈병 반환 경로가 공병상-직매장-맥주공장으로 이어지는 3단계였으나 공병상의 선택에 따라 맥주공장으로 직접 반환할 수 있는 방안을 새로 도입했다.

관련기사


오비맥주 관계자는 “공병 반환 경로 개선을 통해 공병상과의 상생 체계를 구축하고 재사용병 이용률을 증대시키고자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환경경영을 기업 핵심 이념으로 삼고 있는 만큼 자원을 재활용하고 환경보전에 보탬이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