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코로나19 청문회서 “왜 한국처럼 확진자 검사 못하냐”
더보기

美코로나19 청문회서 “왜 한국처럼 확진자 검사 못하냐”

뉴시스입력 2020-03-12 02:15수정 2020-03-12 0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단 하루에 미국의 두 달간 검사량 소화"
"한국 비하면 미국 코로나19 검사 극히 일부"

1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하원 감시위원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문회에서 한국의 코로나19 검역 체계가 화두에 올랐다.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캐럴린 멀로니(민주당) 감시위원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비판하며 “한국은 지난 두 달 동안 우리가 한 코로나19 검사를 단 하루에 해낸다”고 강조했다.

멀러니 위원장은 “내 질문은 트럼프 행정부는 대체 왜 위기를 가볍게 여기며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냐는 것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검사와 관련해 대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세계를 이끌어야할 우리(미국)은 오히려 한참을 뒤쳐지고 있다”면서 “한국에서는 이미 10만명 이상의 국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한국에 비하면 미국에서는 바이러스 검사가 극히 일부분만 진행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멀러니 위원장은 “대체 (코로나19 검사가) 왜 이렇게 오래 걸리는가. 우리는 더욱 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문회에 참석한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에 “애틀란타의 CDC에서 언제든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미국의 연구소들이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충분한 시약을 갖고 있냐는 질문에 “확신할 수 없다”는 부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