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포공항 롯데면세점 12일부터 무기한 휴점
더보기

김포공항 롯데면세점 12일부터 무기한 휴점

신희철 기자 입력 2020-03-12 03:00수정 2020-03-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로 이용객 끊겨 매출 바닥… 신라면세점은 단축 영업 돌입 롯데면세점이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운영 중인 매장을 12일부터 무기한 휴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향으로, 롯데면세점이 매출 감소를 이유로 매장 문을 닫는 것은 1980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롯데면세점은 하루 평균 1억∼2억 원이던 김포국제공항점 매출이 최근 ‘제로(0)’ 수준으로 급감해 당분간 영업을 중단한다고 11일 밝혔다. 재개점 일정은 미정이며, 향후 김포공항 항공편과 이용객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올 1월 하루 평균 24편이던 김포국제공항발 국제선 출국 운항 편수는 이달 9일부터 하루 1, 2편 수준으로 급감했다. 김포국제공항은 일본 중국 대만 등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김포공항 면세점의 경우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놓여 있었다”면서 “면세점에 입점해 있는 중소 브랜드사들이 휴점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내 신라면세점도 11일부터 오전 8시∼오후 5시 단축 영업에 들어갔다. 기존 영업 시간은 오전 6시 반∼오후 8시 반이었다.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및 식음료 입점업체들도 공사 측에 임대료 인하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한 입점업체 관계자는 “인천공항 이용객 급감으로 2월부터 매출이 하락했고 3월에는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들이 급증해 하루 평균 매출이 1월 대비 절반 이상 줄었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는 12, 13일 입점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들을 예정이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김포공항#롯데면세점#휴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