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수부 3명-교육부 1명 추가 확진… 세종청사 초긴장
더보기

해수부 3명-교육부 1명 추가 확진… 세종청사 초긴장

전채은 기자 , 박재명 기자 입력 2020-03-12 03:00수정 2020-03-12 0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종 공무원 총 8명 감염… 5명은 감염원 파악 못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공무원 4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공무원 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까지 세종시에서 확진된 공무원은 8명으로 늘었는데, 5명은 감염원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가운데 3명은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 소속 직원들이다. 40대 남녀가 각 1명, 50대 남성 1명이다. 이들은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던 50대 남성 A 씨와 같은 부서로 접촉자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확진 사실이 드러났다.

해수부는 확진된 공무원이 연달아 발생하며 비상이 걸렸다. 수산정책실은 직원 모두 자가 격리하도록 지시했고, 다른 부서 역시 필수 인력만 출근하도록 조치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해수부 최초 감염자인 A 씨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세종청사 내부에서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해수부가 있는 세종1청사는 15개 동이 하나로 연결된 구조라 전파 위험성이 높다. 정부는 3일부터 동을 잇는 연결통로를 폐쇄했다.

관련기사

같은 세종청사에 있는 교육부에서도 1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고등교육정책국의 50대 B 사무관이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전날 세종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0대 딸의 아버지로 알려졌다. 딸 역시 특별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직원이 속한 고등교육정책국의 모든 직원이 11일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세종청사에서는 보건복지부와 인사혁신처,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에서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3명은 지금까지 확진자를 92명이나 양산한 ‘줌바댄스 강습’과 관련이 있어 감염 경로가 어느 정도 파악된 상태다.

공무원 1만2000여 명이 근무하는 세종청사에서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행정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박정수 이화여대 행정학과 교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예방책은 공무원 집단에도 유효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재택근무를 하고 온라인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채은 chan2@donga.com·박재명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공무원#확진 환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