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추홀공원∼누리공원∼글로벌파크 걷기 코스 생겨
더보기

미추홀공원∼누리공원∼글로벌파크 걷기 코스 생겨

차준호 기자 입력 2020-03-12 03:00수정 2020-03-12 0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송도국제도시 미추홀공원∼누리공원∼글로벌파크 등 공원 3곳을 한 번에 잇는 걷기 코스(사진)가 생겼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누리공원과 글로벌파크 2, 3, 4지구를 연결하는 보행 녹도 3곳을 이달 중순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총 57억 원을 들인 보행 녹도 설치 공사는 지난해 3월 착공해 1년 만에 공사를 마무리했다. 2011년 미추홀공원과 누리공원을 연결하는 보행 녹도가 설치된 데 이어 누리공원과 글로벌파크까지 연결돼 3곳의 공원이 하나로 이어지게 됐다. 예전에는 도로로 인해 각 공원이 단절되어 있어 산책을 위해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단절된 4개 지구의 공원 2.6km가 연결됨에 따라 송도 11공구까지 거점공원을 연결하는 ‘녹색네트워크’ 구축도 가능해졌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송도 11공구에 조성될 공원과 연결돼 송도 북동쪽에서 남서쪽까지 4.3km의 녹지축이 생기면 도시와 자연이 어우러진 녹색 네트워크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주요기사
#인천 송도국제도시#걷기 코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