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대문구 PC방서 20대 남녀 4명 ‘확진’…PC방도 집단감염?
더보기

동대문구 PC방서 20대 남녀 4명 ‘확진’…PC방도 집단감염?

뉴스1입력 2020-03-11 18:04수정 2020-03-11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동대문구 한 PC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이 나왔다. 구로구 콜센터에 이은 집단감염 사례 가능성이 제기된다.

11일 동대문구에 따르면 휘경동의 세븐PC방에서 확진자가 4명이나 나왔다. 확진자 4명은 동대문구 9번째 확진자 A씨(27), 12번째 확진자 B씨(27), 13번째 C씨(28), 16번째 D씨(22·여)다. B씨와 C씨가 형제고 A씨는 B씨의 지인이라는 게 구의 설명이다.

동대문구가 공개한 동선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 세븐PC 방을 찾았다. B씨는 1일 오후 6시부터 2일 오전 3시까지, 그리고 2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같은 PC방에 있었다.


C씨는 1일 오후 6시부터 2일 오전 2시까지 PC방에 있었다. D씨는 5일 오후 10시30분 PC방을 찾은데 이어 7일 오후 1시20분부터 4시30분까지 방문했다. 또 같은날 오후 11시30분부터 8일 오전 1시까지 PC방에 있었다.

주요기사

D씨의 경우 지난 5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증세가 있었음에도 이후 PC방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동대문구는 추가 확진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자체 조사중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밀폐된 장소에서의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노래방이나 PC방 등 소규모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영업중단은 물론 영업금지 행정명령도 검토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