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3~4개국서 韓기업인 예외적 입국 허용”
더보기

외교부 “3~4개국서 韓기업인 예외적 입국 허용”

뉴시스입력 2020-03-11 16:27수정 2020-03-11 1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강확인서,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시 예외 설득
"본격적인 건 아니지만 건별로 협조하는 케이스 있어"
외교부, 주한외교단 인천국제공항 검역 참관 추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한 국가 가운데 3~4개 국가가 한국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기업인 경제 활동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며 “어제 한두 곳에서 서너 곳으로 늘었다. 건별로 협조 받는 케이스가 있다. 아직 본격적으로 사례가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케이스가 늘고 있다. 이제 시작이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어떤 곳에서는 큰 프로젝트가 있어 우리 인력이 들어가야 하는데 데 예외를 인정 받았다”며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가지고 들어가 그 나라에서 발열 체크, 건강 질문서 등을 작성하고, 14일간 스스로 체온을 체크해서 보고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 사람 전체가 아닌 프로젝트 때문에 들어온 사람에 대한 예외를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 관련 물품 수출과 관련해 예외를 인정한 사례도 있다. 현지에서 항공 등 운송편이 중단된 상황에서 대사관이 교섭을 통해 현지에서 생산된 방역 물품을 한국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기업인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한 국가는 아시아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외교부는 예외적 조치에 대한 현지의 반발 등 역효과가 있을 수 있는 만큼 구체적인 사안이나 국가에 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재 외교부는 경제 활동이 많은 20여개국과 기업인 입국 예외 인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외교부는 대표적으로 기업 활동이 많은 중국, 베트남, 인도, 터키, 쿠웨이트, 카타르 등을 중심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와 발열 등을 체크하는 ‘건강 확인서’ 등을 제시할 경우 예외를 인정하는 방식 중심으로 협의에 나섰다.

이 당국자는 “외국인 클리닉을 운영하는 정부의 의료기관에서 영문 양식을 발급하고, 병원에서 도장을 찍으면 ‘한국 정부가 지정하는 의료기관에서 발급한 것입니다’라는 안내문이 들어가 있다”며 “정부가 직접 인증하는 것은 아니지만 외국인 클리닉이 있고 믿을 만한 의료기관 도장을 찍으면 정부가 인증한 의료기관에서 발행한 것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를 기준으로 한국발 입국자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지역은 49곳, 격리 조치는 17곳, 검역 강화 등 권고 사항을 제시한 국가는 50곳 등 116곳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7시를 기준으로 베트남에 403명, 중국에 1330명 등 세계 각국에 격리된 국민은 1802명에 달한다.

외교부는 입국 금지 등 제한 조치 국가 증가세를 막기 위해 주한 외교사절단을 상대로 한국의 방역 조치를 설명하는 데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날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미주행 승객에 대한 검역 시스템을 참관했다. 이어 빠르면 이번 주 다른 주한외교사절단도 인천국제공항 검역 참관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이란과 이탈리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재외국민 보호에도 힘쓰고 있다.

주이란 대사관은 미국의 제재로 방역 물자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 500여장을 배포했다. 아울러 전세기를 투입해 이란에 있는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이동 제한령이 내려진 이탈리아에는 재외국민 4000여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외교부는 현재 교통편이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 상황을 주시하고, 추후 교민들 요청 시 전세기 투입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