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백악관, 한국·이탈리아에 입국제한 조치 검토했다 보류”
더보기

“美 백악관, 한국·이탈리아에 입국제한 조치 검토했다 보류”

워싱턴=이정은특파원 입력 2020-03-11 16:08수정 2020-03-11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3.6/뉴스1 © News1

미국 백악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는 이탈리아와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검토했으나 실효성과 양국 관계 등을 고려해 이를 시행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0일(현지 시간)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이런 내용과 함께 “미 행정부 관계자들은 이들 국가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로 코로나19를 막기에는 확산 속도가 너무 빨라서 실효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두 나라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할 경우 외교적, 경제적 파장이 커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고 한다.

특히 국무부와 국방부는 한국에 미군이 배치돼 있고 안보 관련 인적 교류가 많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명했다. 이탈리아의 경우 유럽연합(EU)의 중심부에 있는데다 EU 회원국 국민 간 이동이 자유롭게 이뤄지고 있어서 특정 국가로부터의 유입을 막는다고 해서 코로나19를 차단하기는 어렵다는 문제가 지적됐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미국이 중국에 대해 입국 제한조치를 취했던 때와는 상황의 다르다고 보고 보건당국 관계자들도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강하게 주장하지 않았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이 매체가 전한 논의 시점이 언제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왜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추가 여행 제한조치를 취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여행제한 조치를 권고할 것인지에 대해 오늘 아주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고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때 적절한 방법으로 그런 권고들을 내놓을 것”이라며 “우리는 사실(fact)을 들여다보고 있으며 매일 상황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확산된 국가에 대해 추가 여행제한 조치 가능성을 백악관 상황실에서 계속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밝힌 것이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