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콩다방’ 메이비 “이효리 ‘텐미닛’, 많은 사랑 받을 줄 몰랐다”
더보기

‘콩다방’ 메이비 “이효리 ‘텐미닛’, 많은 사랑 받을 줄 몰랐다”

뉴스1입력 2020-03-11 15:28수정 2020-03-11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FiL ‘올드송감상실 콩다방’ © 뉴스1

‘올드송감상실 콩다방’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가 절친 이효리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1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SBS 미디어넷의 신규 채널 SBS FiL(에스비에스필) ‘올드송감상실 콩다방’(이하 ‘콩다방’)에서는 메이비가 MC 이본과 전화 연결에서 이효리의 솔로 데뷔곡 ‘텐미닛’(10minutes)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메이비는 ‘텐미닛’ 작사 계기를 묻는 이본의 질문에 “사실은 이 곡이 타이틀곡이 될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라며 “그러면 생각도 많이 하고 어려웠을 것 같은데 가이드 곡을 듣자마자 재미있는 상황들이 생각이 났다. 술술 써 내려갔다”고 답했다.


이어 “음악을 들었을 때 이효리의 이미지를 많이 생각했기 때문에 더 술술 잘 풀리지 않았나 싶다”라며 “그 곡이 많은 사랑을 받을 줄 몰랐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메이비는 이효리에 대해서는 “친구이면서도 팬이라는 감정이 더 앞서는 사람인 것 같다. 이효리를 생각하면 이런 저런 (생각나는) 가사가 많다”라며 “굉장히 다양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친구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메이비는 “저는 그 친구의 아티스트 적인 면도 높이 평가하고 있기 때문에 다음 앨범에는 본인에 철학이 담은 가사로 나와주면 저도 팬으로서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라며 “그런데 저한테 맡겨주면 저도 열심히 할 거다”라고 웃었다는 후문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