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년 추적 태국서 잡은 ‘마약왕’…코로나19 여파 송환중단
더보기

5년 추적 태국서 잡은 ‘마약왕’…코로나19 여파 송환중단

뉴시스입력 2020-03-11 15:13수정 2020-03-11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캄보디아서 잡혔다가 태국으로 도주
지난해 12월말 다시 체포…구금 상태

캄보디아에서 활동하며 이른바 ‘아시아 마약왕’, ‘캄보디아 마약왕’ 등으로 불린 한국인이 태국에서 잡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넘게 송환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내로 필로폰 등 마약을 몰래 반입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50대 한국인 A씨가 지난해 12월 말 태국 현지에서 체포됐다.

그동안 검찰과 국정원 등은 공조하며 5년여간 A씨를 추적해왔다. 하지만 A씨는 신분을 속이고 행보를 숨기는 등 이를 피해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지난해 캄보디아에서 잡혔지만, 수용소를 탈출해 태국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지난해 말 다시 태국에서 잡혀 현지에 구금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그러나 검찰은 현재 A씨의 송환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사태로 태국에서 수용자들의 이동을 사실상 금지해 송환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구체적인 설명을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