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서 63번째 사망자 발생…치매 앓은 80대男
더보기

대구서 63번째 사망자 발생…치매 앓은 80대男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1 14:03수정 2020-03-11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63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치매를 앓아온 80대 남성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경 대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던 87세 남성 A 씨가 숨졌다.


A 씨는 이달 2일 대구 달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이틀 뒤인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호흡곤란과 전신쇠약 등으로 대구 칠곡 경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며 다음 날인 7일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 씨까지 대구에서는 코로나19로 총 44명이 사망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오전 8시 20분경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에서 84세 여성 B 씨가 숨진 사실이 알려졌다.


대구 달서구에 거주하던 B 씨는 지난달 22일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 영남대병원에 입원했다가 29일 원광대병원으로 이송됐다. B 씨는 이송 당시 폐렴과 호흡곤란 등으로 중증상태였으며,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투석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