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을에 사자가 어슬렁거려” 쏟아진 제보에 경찰이 출동했지만…
더보기

“마을에 사자가 어슬렁거려” 쏟아진 제보에 경찰이 출동했지만…

뉴스1입력 2020-03-11 13:43수정 2020-03-11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을 주민들이 사자로 착각한 큰 개.<몰리나 데 세구라 경찰 트위터>

스페인의 한 도시에서 지난 주말 사자가 어슬렁거리며 다니고 있다는 제보가 속속 들어와 경찰이 출동했지만 잡고 보니 큰 개였다고 온라인 뉴스 매체인 허프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이 개는 몸집이 크고 머리털을 이상하게 깍아 사자처럼 보였다.

몰리나 데 세구라 경찰은 8일 트위터에 개의 사진을 올리고 사건의 전말을 소상히 밝혔다. 당시 경찰서에는 마을의 한 정원 근처에 사자가 있다는 신고 전화가 몇 차례 걸려왔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이 동물을 잡아 감금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몸에 마이크로칩을 갖고 있어서 스캔해보니 동물은 사자가 아닌 개였다. 개는 허리 아래부터만 털이 깎여 있었고 꼬리 털도 사자처럼 깎여 혼란을 야기시켰다.


경찰 대변인은 “우리는 개와 관련해 백신 등 몇 가지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하지만 주인이 개 머리를 이렇게 깎은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