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민센터서 마스크 배부…‘줄서기’ 없앤 성동구
더보기

주민센터서 마스크 배부…‘줄서기’ 없앤 성동구

뉴스1입력 2020-03-11 13:23수정 2020-03-11 13: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동구 제공)© 뉴스1

서울 성동구가 지혜를 발휘해 구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직접 마스크를 구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막기 위해 줄서기도 없앴다.

11일 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5일과 9일 2차에 걸쳐 총 12만개의 마스크를 17개 동주민센터를 통해 세대 인원에 1매씩 배부했다.

구는 담당 공무원들이 직접 마스크 공장에서 대기하며 마스크를 구매했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워진 상황서 그동안 확보한 수량을 주민들에게 직접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줄서기를 없애 주민들의 호응을 받았다. 번호표를 배부하고 시간대별로 10분당 10명씩으로 그룹을 구성했다. 주민들을 위해 별도의 대기실도 마련했다.

주요기사

구 관계자는 “감염 예방을 막고 어르신들의 줄서기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방안을 생각해냈다”며 “전체 성동구민의 40%에 달하는 인원이 마스크를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