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탈리아·이란 검역관리지역 지정…“건강질문서 의무 제출”
더보기

이탈리아·이란 검역관리지역 지정…“건강질문서 의무 제출”

뉴시스입력 2020-03-11 12:34수정 2020-03-11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탈리아·이란 사망자 각 463명, 237명
건강상태질문서 작성·자가진단앱 설치
해당 국가 입국자 정보 의료기관 제공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감염이 발생한 다른 나라에서 바이러스가 추가로 유입되는 상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탈리아와 이란을 검역 관리 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까지 이탈리아와 이란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인원은 각각 463명, 237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들 국가에서 국내로 입국할 때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제출해야 하고, 특별 입국 절차를 거쳐 자가진단앱 설치 등을 하고 입국 후 증상 발현 모니터링 대상이 되며, 필요한 경우 검역소에서 선제 격리 후에 진단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는 이날 0시부터 적용된 상태다.

해당 국가 입국자에 관한 정보는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ITS(해외여행력 정보 제공프로그램), 수진자자격조회(건강보험자격)를 통해 의료기관에 제공해 진료 시 참조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검역 관리 지역은 기존의 ‘오염 지역’과 동일한 개념이다. 검역법이 개정되면서 단어만 ‘검역 관리 지역’으로 바뀌었다. 이탈리아·이란에 앞서 이 부문 해당 국가는 중국·홍콩·마카오였다.

주요기사

이번 조치는 앞으로 방역 작업이 국내 확산을 막는 것 뿐만 아니라 해외 유입을 차단하는 것으로 확장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천지 대구교회 검사가 마무리 되면서 코로나19 국내 확산세는 일부 산발적 집단 감염 사례를 제외하면 다소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반면 유럽·북미·중동 등에선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러스 해외 유입을 최소화하지 못 할 경우 또 한 번 대규모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상황이 향후 더 진행된다면,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는 게 중요해지는 시점이 올 것”이라며 “해외서도 방역 체계 총 가동해 차단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예의주시하면서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질본에 따르면 지난주 입국한 이탈리아인은 약 1500명이다. 이탈리아 뿐만 아니라 유럽 주요 국가에서 입국한 인원도 각 1000명이 넘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본부장은 “프랑스나 독일, 스페인 등에서 확진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유럽에 대한 조치는 계속 검토 중”이라며 “위험 평가를 하면서 대응 방안 등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