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수도권, 대구·경북 비할 정도 아냐…의료자원도 풍부”
더보기

정부 “수도권, 대구·경북 비할 정도 아냐…의료자원도 풍부”

뉴시스입력 2020-03-11 12:02수정 2020-03-11 1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만일 대비해 수도권 생활치료센터 지정 요청
중증분류, 他시·도 시행착오 우려에…"보완할 것"

정부가 최근 구로 콜센터에서 발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수도권도 대구·경북 지역과 같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졌지만 과도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것은 경계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날 열린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수도권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과 같은 병상 부족이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우려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반장은 “아직 수도권 환자 발생이 대구·경북의 상황까지는 아닌 것 같다”면서 “의료자원도 수도권은 대구·경북 대비 풍부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만일에 대비해) 수도권 각 지자체에 (경증환자를 수용 가능한) 생활치료센터 지정을 요청한 상태”라면서 “중앙정부가 지자체와 함께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일부 전문가들이 지난 2일부터 중증 환자에 의료자원을 집중하기 위해 대구·경북 지역에서 시행 중인 ‘환자 중증도 분류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못하고 있어 수도권 등 다른 시·도도 똑같은 시행착오를 겪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데 대해 “시·도별 상황을 점검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채우겠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손영래 중수본 홍보관리반장은 “지난주부터 중증도 분류체계 지침을 각 시·도에 시달했다”면서 “이에 따라 경증 환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옮기고 중증환자들은 전담병원이나 음압격리병상으로 옮기는 준비를 다 갖추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대본은 진행상황을 12일부터 시도별로 권역별로 점검을 해서 부족한 부분을 채울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또 대구·경북 지역에 인력, 장비, 방역물품 등 자원이 집중돼 수도권 대응이 어려워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서울의 환자 규모가 현재로서는 그런 상황까지는 아니다”라고 전제하면서도 “생활치료센터는 대부분 중앙정부의 시설로, 혹시라도 만약 대규모의 환자가 발생한다면 환자를 옮겨 활용할 수 있다. 그런 체계가 작동되게끔 준비는 돼 있는상태”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