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천지와의 전쟁’…지자체, 살인죄 고발에 세무조사까지
더보기

‘신천지와의 전쟁’…지자체, 살인죄 고발에 세무조사까지

뉴스1입력 2020-03-11 11:03수정 2020-03-11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지방자치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가장 큰 전파지로 지목되는 ‘신천지’와 전방위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만희 총회장을 고발하고 세무조사에 착수하는가 하면 직접 지자체장이 신천지에 방문하는 등 각지에서 ‘신천지와의 전쟁’이 이뤄지고 있다.

11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일 이만희 신천지교 총회장 및 12개 지파 지파장들을 상대로 살인죄, 상해죄 및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시설 폐쇄 등을 제때 하지 않고 명단 등을 허위로 제출한 것은 미필적 고의에 따른 살인이나 상해로 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고발 내용에 살인죄까지 담겨 박원순 서울시장이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높인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았다.

주요기사

여기에 ‘돈줄’도 들여다보기로 했다. 시는 지난 10일 서울 시내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임의단체 ‘신천지 예수교회’를 대상으로 지방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의 폭발적 확대는 신천지의 비밀주의와 폐쇄성, 비협조적 태도가 큰 원인이라는 걸 국민 모두가 안다”며 “위법사실이 있으면 전액 환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신천지 관련시설 조사에 드는 비용을 신천지에서 받는 ‘구상권’ 행사 방침도 전했다.

지역도 마찬가지다. 대표적으로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천지에 대한 시설 폐쇄 및 강제역학조사,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압박 등을 펼쳤다. 정치적 계산이 깔렸다는 시선도 있었지만 뚝심을 보였다.

특히 지난달 말에는 과천에 있는 신천지예수교 총회본부에 진입해 경기도 신도 3만3582명, 과천 신천지 예배 신도 993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신천지는 명단을 넘겨줄 수 없다고 맞섰지만 계속된 압박에 서버 속에 있는 신도명단을 넘겨줬다.

전국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에서도 신천지와의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 검사를 받지 않는 교인들은 오늘 중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 자리서 “행정명령을 어길 경우 법에 따라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천지와의 씨름은 지속될 전망이다. 집단감염이 일어났던 서울 구로 콜센터 직원 207명 가운데서도 신천지 교인이 2명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 가능성이 적지 않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오는 13일에는 신천지 법인 취소와 관련한 서울시 청문 철차가 진행될 예정이라 결과에 따라 어떤 대응이 이어질 지 주목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