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키스 안방마님 산체스, ‘코로나19’ 의심됐으나 독감 판명
더보기

양키스 안방마님 산체스, ‘코로나19’ 의심됐으나 독감 판명

뉴스1입력 2020-03-11 08:20수정 2020-03-11 0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욕 양키스의 안방마님 게리 산체스가 고열 증세를 호소, 한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심했으나 일반 독감으로 판명됐다.

미국 매체 뉴저지닷컴의 브렌던 쿠티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애런 분 양키스 감독의 말을 인용 “산체스는 코로나19에 걸린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 기자는 “코로나19 공포가 양키스를 덮쳤다”며 산체스가 고열 증세를 호소해 코로나19 확진 우려를 안겼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분 감독은 “(산체스는)코로나19가 아니다. 그는 독감에 걸린 것”이라며 “며칠간 쉬어야 할 것이다. 이후에 복귀 시점을 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양키스 주전포수인 산체스는 최근 고열 증세는 물론 각종 부상이 더해지며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다. 가뜩이나 애런 저지, 지안카를로 스탠튼 등 핵심선수들의 부상 소식으로 우울했던 양키스는 산체스의 코로나19 가능성에 크게 놀랐는데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다만 현지 보도에 따르면 구단 내 클럽하우스에 독감이 퍼지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