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추경만으론 코로나19 위기 진정 어려워…특단 대책을”
더보기

이낙연 “추경만으론 코로나19 위기 진정 어려워…특단 대책을”

뉴시스입력 2020-03-11 07:26수정 2020-03-11 0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신천지 단호 대처 불가피…검·경, 단호하게"
"당은 특단의 대책 추경에 추가 반영할 준비 서둘러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11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코로나19 추경안 만으로는 현장의 위기가 진정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는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의 자금 애로를 덜어드리고 교통·항공·여행업과 교육·문화·서비스업 등의 경영난을 완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기 바란다”며 “당도 그런 방안을 추경에 추가 반영할 준비를 서둘러 갖추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추가경정예산 이상의 추가적인 대책 마련 계획을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국제 금융 및 자본시장의 불안이 국내에 파급되는 것을 차단 또는 완화해야 한다”며 “단기적인 시장 안정화 대책을 선제적으로 펴면서 동시에 이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금융당국의 치밀하고 기민한 대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 위원장은 “추가 확진자들은 여전히 신천지 교회와 관련되는 경우가 많다”며 “추가 집단발병을 차단하려면 신천지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 경찰 및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한 모든 관련 기관들이 신천지에 필요한 조치들을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국민 불안과 불만을 증폭시키는 가짜뉴스를 만들어 유포하기도 한다”며 “수사당국은 그런 반사회적 가짜뉴스를 차단하고 그 발원과 유포를 엄벌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