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국방부 “코로나19로 인한 한반도 대비태세 극적 감축없어”
더보기

美국방부 “코로나19로 인한 한반도 대비태세 극적 감축없어”

뉴시스입력 2020-03-11 07:11수정 2020-03-11 0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확산으로 인한 한반도 안보 공백은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아직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미군의 대비태세나 능력의 극적인 감축은 없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 유예와 코로나 19로 인한 한국 안보 공백 여부를 묻는 질문에 위와같이 답했다.


또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최전선에서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병력을 지키기 위해 매우 적극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주한미군과 한국군이 일부 연합 훈련과 대비태세 관련 노력에서 한 걸음 물러서야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런가하면, 윌리엄 번 합동참모본부 부국장은 현재까지 대규모 연합훈련이 취소되거나 연기됐지만, 매일 군 참모와 분대 간 소규모 훈련을 지속하면서 대비태세를 최대한 유지하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번 부국장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한반도 미군 파병 영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 부대 간 순환 배치 문제를 매일 검토하고 있다“며 조만간 국방부 부처 간 조율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호프먼 대변인은 육군의 경우 지난 6일 한국과 이탈리아에 파견되는 병력에 제한 지침이 내려졌고, 다른 국방부 부서의 경우에는 향후 며칠 동안 경과를 지켜보며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다음 주 예정됐던 중앙 아시아 순방을 연기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국방부 고위 국방부 관계자들의 해외 방문 금지령이 내려졌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면서, 다만 방문국에서 참모진이 감염될 경우 외국에 특정 기간 격리 돼야하는 상황을 감안한 조치이자 본토 내 바이러스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고려 역시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