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구로 콜센터 막아라’ 서울시, 노래방·클럽 등 긴급점검
더보기

‘제2의 구로 콜센터 막아라’ 서울시, 노래방·클럽 등 긴급점검

뉴스1입력 2020-03-11 06:37수정 2020-03-11 0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구로구 소재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0여명을 넘어서는 등 집단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10일 오후 명동 일대에서 중구청 문화관광과 관계자들이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News1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집단 감염’ 위험이 있는 공간과 관련한 대책이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서울 각 자치구에 따르면 해당 콜센터 관련 확진자 수는 90명에 육박했다. 해당 콜센터 사무실에는 207명이 근무하던 것으로 확인돼 관련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콜센터는 업무 특성상 마스크를 낄 수 없고 직원들이 가까운 거리에 붙어 일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큰 소리로 말하며 ‘비말’도 다른 사무실에 비해 더 많이 뿌려진다. 집단감염 진원지가 되기 충분한 환경이다.


이에 콜센터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비좁은 곳에서 호흡하는 공간에 대한 대책 마련 요구가 커지고 있다. 제2의 구로 콜센터 사태를 막기 위해서 방역 당국이 강조하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주요기사

서울시는 긴급점검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영상으로 진행된 대책회의에서 “콜센터와 같이 많은 인원이 한 공간에서 밀접해 근무하는 업체를 파악해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사전방역과 철저한 관리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코인노래방, 클럽, 콜라텍 등 업체들에 대해서도 협의를 통해 휴업을 권고하고, 사전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그러나 현황을 파악해 점검을 실시한다고 해도 업체·업장에 휴업이나 재택 근무 등을 권고만 할 수 있을 뿐이라 실효성이 떨어질 수 있다. 생계가 걸린 사업주 입장에서는 권고를 무작정 따르기도 힘들다. 사태가 확산되는 만큼 현황도 최대한 빨리 파악해야 한다.

이에 시 관계자는 “권고만이 가능한게 사실이지만 이미 일부 업소는 ‘잠시 멈춤’에 동참해 자율 휴업 등을 진행하는 곳이 많다”며 “현황 파악의 경우 자치구와 관련 협회 등을 통해 최대한 촘촘히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손실 보상이나 세금 감면 등 업주들의 요구에 제도적으로 지원이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