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소규모 집단감염, 전파 도화선 될 수도…낙관하는 사람 없다”
더보기

정세균 “소규모 집단감염, 전파 도화선 될 수도…낙관하는 사람 없다”

뉴스1입력 2020-03-10 09:23수정 2020-03-10 09: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3.10/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 2주간 머무르면서 본 대구는 공직자와 시민 모두가 아주 질서 있고 모범적으로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셨다”며 “그 2주간 ‘이게 대구의 품격이구나’라는 마음을 가졌다, 대구의 품격을 봤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25일부터 2주간 대구에 머물면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지휘하다가 전날(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상경했다. 오는 12일에는 다시 대구로 내려가 현장을 점검한다.


정 총리는 “국회가 끝나면 다시 대구에 가서 추가로 조치가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하고, 위기 극복을 함께할 작정”이라며 “ 다행히 확진자 수가 조금씩 잦아들고 있고 병상과 생활지원센터도 확충되었지만, 아직 아무도 낙관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 그래서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지난 50일간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우리는 작은 문제가 큰 사태가 될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소규모 집단 감염이 또 다른 큰 전파의 도화선이 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방역에 더욱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런 취지에서 이번 주 목요일(12일)부터는 대구·경북 외에 다른 지자체에 대해서도 권역별로 방역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국민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고, 지금 국민들께서 겪는 어려움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는 점은 모두가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것과 함께 취약계층의 보호라든지 침체된 민생경제의 회복을 위한 노력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