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규 확진자 계속 줄면 한국은 방역 모범 사례”
더보기

“신규 확진자 계속 줄면 한국은 방역 모범 사례”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3-10 03:00수정 2020-03-10 0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아직 낙관은 금물”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가 현재의 추세를 계속 이어나가 신규 확진자 수를 더 줄이고 안정 단계에 들어간다면 한국은 그야말로 코로나19 방역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8일 916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8일 248명으로 추세적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자화자찬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도 정부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아직 낙관은 금물”이라며 낙관론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된다는 것은 보다 큰 집단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뜻이므로 우리는 아직 조금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문재인 대통령#낙관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