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주교서울대교구 미사 중단 연장… “22일부터 재개 희망”
더보기

천주교서울대교구 미사 중단 연장… “22일부터 재개 희망”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3-10 03:00수정 2020-03-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염수정 추기경 담화문 발표 천주교서울대교구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했던 미사 중단 조치를 연장했다.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현재 상황상 11일 이후에도 미사와 모임을 재개하기가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교구는 미사 중단 시기를 연장하고, 추후 상황이 호전되는 정도에 맞춰 미사 봉헌의 재개를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대교구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0일까지 교구 내 본당의 미사와 모임을 중단했다.

염 추기경은 또 “가능하면 사순 제4주일인 3월 22일부터는 미사를 재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하루빨리 국가와 사회가 안정되고 교회의 일상적인 사목이 회복되도록 기도를 청한다”고 했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주요기사
#천주교서울대교구#미사 중단 연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