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봄 날씨에 헤엄치는 원앙
더보기

봄 날씨에 헤엄치는 원앙

광주=박영철 기자 입력 2020-03-10 03:00수정 2020-03-10 0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의 낮 최고기온이 13.9도까지 오른 9일 북구 전남대 호수에서 원앙들이 연둣빛 잎새를 틔운 버드나무 가지 아래로 헤엄치고 있다. 기상청은 10일 전국에 봄비가 내린 뒤 일시적으로 추워졌다가 12일 다시 포근한 봄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했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봄 날씨#원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