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산 수출기업에 1354억 경영자금 지원
더보기

수산 수출기업에 1354억 경영자금 지원

유원모 기자 입력 2020-03-10 03:00수정 2020-03-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수부, 통관안내 판촉지원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수출이 어려워진 수산식품 수출기업을 위해 1354억 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수산 분야 종합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수출 감소로 인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위한 긴급경영자금 30억 원, 수산 분야 수출기업을 위한 일반경영자금 1324억 원 등 총 1354억 원의 수출자금을 지원한다.

또 해외 현지에서 운영 중인 수산무역지원센터를 통해 통관 안내, 법률 자문을 제공하고 온라인몰·홈쇼핑 등을 중심으로 수산식품의 판촉과 마케팅을 촉진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매출 감소 등 피해가 발생한 어업인에게는 200억 원가량의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하고, 경영 위기에 처한 어업인에게는 기존 대출자금을 저리(1%)로 전환하는 경영회생자금을 100억 원 규모로 지급한다. 해수부는 올해 수산 분야 정책금융 자금 3조4800억 원 가운데 80%에 달하는 2조8000억 원을 상반기(1∼6월) 안에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국 지방자치단체 소유의 수산물 도매시장(18개), 수산식품거점단지(13개)에 입주한 어업인(소상공인)에게 임대료 인하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코로나19#수산식품 수출#정부 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