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임동호, 울산 중구 공천 확정… 민형배는 ‘재경선’ 기회 얻어
더보기

與 임동호, 울산 중구 공천 확정… 민형배는 ‘재경선’ 기회 얻어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3-09 23:02수정 2020-03-09 2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 연루돼 불구속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경선 끝에 민주당 울산 중구 후보로 확정됐다.

민주당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6차 경선지역 네 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 중구에서 김광식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자문위원을 눌렀다. 임 전 최고위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의 공기업 사장직 등을 제안받고 울산시장 출마를 포기했다고 밝혀 검찰 조사를 받은 끝에 기소됐다. 같은 사건에 연루된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은 현재 대전 중구 경선을 준비 중이다.

인천 부평갑에서는 이성만 전 인천시의회 의장이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에게 승리했다. 컷오프된 오제세 의원 지역구인 충북 청주서원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보좌관 출신인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에서는 서동용 전 문재인 대통령 후보 법률인권특보가 후보로 선출됐다.



광주 광산을 경선에서 탈락한 민형배 전 대통령사회정책비서관은 재경선 기회를 얻으며 구제됐다. 민 전 비서관은 광주 광산을 경선에서 자신에게 승리한 박시종 전 청와대 행정관이 불법 권리당원 조회 자료를 경선에 활용했다며 재심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전남 여수갑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주철현 전 여수시장의 재심 신청도 받아들여 주 전 시장을 포함한 3인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주요기사

한편 서울 동대문을 공천에서 배제된 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내가 울타리가 없어 이런 것(컷오프) 아니냐”며 “유권자 의견을 듣겠다”고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