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확진 계속줄면, 방역 모범 사례지만…낙관은 금물” 경계
더보기

文대통령 “확진 계속줄면, 방역 모범 사례지만…낙관은 금물” 경계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3-09 18:18수정 2020-03-09 1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가 현재의 추세를 계속 이어나가 신규 확진자 수를 더 줄이고 안정 단계에 들어간다면 한국은 그야말로 코로나19 방역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달 28일 916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8일 248명으로 추세적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자화자찬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도 정부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아직 낙관은 금물”이라며 낙관론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된다는 것은 보다 큰 집단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뜻이므로 우리는 아직 조금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5부제’와 관련해 “마스크 공급량을 신속하게 늘려 5부제의 불편을 해소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와대를 비롯한 공직사회부터 보건용 마스크가 권장되는 경우 외에는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등 솔선수범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