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당, 이찬열 컷오프·김중로 세종갑 공천…정병국 불출마
더보기

통합당, 이찬열 컷오프·김중로 세종갑 공천…정병국 불출마

뉴스1입력 2020-03-09 18:12수정 2020-03-09 1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경기·충청 일부 지역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옮긴 이찬열 의원(경기 수원갑)이 제21대 총선 공천을 신청했다가 ‘컷오프’(공천배제)됐다.

역시 바른미래당에서 통합당으로 당적을 옮긴 김중로 의원(비례대표)은 세종갑에 공천을 받았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국회에서 경기·세종·강원 일부 지역에 대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공관위는 경기 수원갑에 공천을 신청한 3선의 이찬열 의원 대신 이창성 전 당협위원장을 공천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최측근인 이 의원은 지난달 초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뒤 통합당에 입당했다.

주요기사

세종에서 분구되는 세종갑에는 김중로 의원을 공천했고, 앞서 세종에 공천됐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세종을 선거구로 변경됐다.

경기 수원무 지역구에는 박재순 전 당협위원장, 경기 군포에는 심규철 전 의원,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는 한기호 전 의원을 각각 공천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5선 정병국 의원이 현역 의원인 경기 여주·양평에는 김선교 전 양평군수를 공천했다. 정 의원은 공관위에 불출마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김형오 위원장은 “정 의원은 통합과정에서 절대적인 기여를 했다. 본인이 통합정신을 지키고 살리기 위해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물리적 통합뿐만 아니라 화학적 통합, 총선 승리를 위해 자기가 기여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던지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공천 심사 과정에서 정 의원에게 현 지역구가 아닌 수도권 험지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정 의원의 인품과 능력을 존경한다. 그래서 구체적으로 말 모샇지만 상당히 여러 가지로 권유를 많이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불출마해서 통합과 미래로 나아가는 당에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고귀한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컷오프된 것에 대해서는 “통합 당시 자유한국당 밖에 계셨던 현역 의원이라고 해서 무조건 공천을 주는 것은 아니다”며 “공천 심사는 우리가 우리 나름의 기준과 근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 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공수처법)에 찬성했던 것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결정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어떤 분이 적합한가를 보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호남 공천 문제, 김무성 의원의 호남 배치 등이 논의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발표된 사항 외의 것은 말할 수 없다”며 “오늘 발표된 것 외에는 아직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낙천한 의원들의 ‘무소속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억울한 사정이 있겠지만, 왜 통합을 했고 왜 미래로 나가자고 했는지가 중요하다. 개인이 공천을 받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자유민주주의가 승리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그분들이 공천에서 탈락했다고 무소속으로 나온다면 애초부터 공천심사를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경북 지역 선거구 조정에 따라 일부 선거구 공천자를 조정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내일 다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