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치승, 직원 임금체불·협박 구설…네티즌 “참으려고 했지만”
더보기

양치승, 직원 임금체불·협박 구설…네티즌 “참으려고 했지만”

뉴시스입력 2020-03-09 18:01수정 2020-03-09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헬스트레이너 양치승이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네티즌 A는 8일 페이스북에 “2016년 스무살 때 트레이너가 되고 싶어서 양치승 관장이 운영하는 서울 논현동의 체육관에 면접을 보러 갔다. 기본급 150만원에 PT 수당 5대 5였나. 정확히 기억나진 않는다”며 “첫 출근하는 날 낯설어서 어버버하고 있으니 관장이 구석진 곳으로 부르더라. 온갖 욕설을 하며 ‘하기 싫으면 집에 가’라고 했다. 근무하던 형이 오더니 관장이 욕을 많이 하는데 친근감의 표시라고 하더라. 사실 내가 오기 전에 여러 명이 못견뎌서 나갔다면서 나 보고는 견뎌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견디려고 했다. 닭가슴살 등 먹을 거 생기면 나눠줬다”면서도 “점점 감정기복이 심해져 내 행동이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 들면 ‘휘트니스 업계 바닥 전부 안다’며 협박했다. 식사도 창고 세탁실에서 먹었다. 근로계약서? 그런거 몰라서 안 썼다. 도저히 욕설과 협박을 못 견딜 것 같아서 3~4일만에 연락없이 출근을 안 했다. 일한 날짜 만큼이라도 돈을 달라 하니 연락을 전부 씹더라. 교통비라도 달라고 하니 씹었다”고 설명했다.


A는 “(양치승이)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에 성훈 트레이닝해준다고 나오고, 여러 TV 매체에서 인성 좋은 척하더라”면서 “잊고 지내려고 해도 안 돼 글을 올린다. 어린 맘에 연락 없이 관둔 건 잘못했지만, 떳떳하게 TV에 나오는 건 더 아닌 것 같다. 나 말고도 여러 피해자들이 있다고 들었다. 위에 적은 내용 중 거짓 정보가 있을시 평생 감옥에서 살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탤런트 출신인 양치승은 ‘바디스페이스’ 대표를 맡고 있다. 성훈을 비롯해 그룹 ‘방탄소년단’ 진, 영화배우 김우빈, 탤런트 권혁수 등의 헬스 트레이너로 활약했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코미디TV ‘오늘부터 운동뚱’ 등에 출연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