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전세가율 60% 육박…“집값 하향 조정 때문”
더보기

서울 전세가율 60% 육박…“집값 하향 조정 때문”

뉴시스입력 2020-03-09 12:07수정 2020-03-09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세가격 안정 속에 매매시장 하향으로 전세가율 상승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대책으로 매매가가 많이 올랐던 지역 중심으로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1분기 전세가율이 60%에 육박했다.

9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12·16대책 전후인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비율)을 비교·분석한 결과, 1분기 서울 전세가율은 59.9%로 지난해 4분기 56.9% 보다 3%포인트(p) 상승했다.

이에 대해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전세가격 영향보다는 부동산 대책으로 신축이나 고가아파트, 이미 가격이 많이 오른 단지 중심으로 가격 하향 조정을 보이고 있는 점과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고 인식된 지역과 단지 위주로 거래흐름이 바뀌면서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경기 역시 1분기 전세가율이 71.5%로 4분기(68.2%) 대비 3.3%p 올랐다.

주요기사

반면 인천은 지난해 4분기 70.2%에서 1분기 67.4%로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매매거래가 줄긴 했지만 서울, 경기 서남권과 인접해 있어 입지가 좋은 단지 중심으로 거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와 기타지방도 1분기 전세가율이 각각 72.6%, 73.9%로 4분기보다 상승했다.

매매와 전세 움직임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신축아파트를 구축아파트와 비교한 결과, 서울 신축과 구축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지난 4분기보다 올해 1분기에 격차가 더 벌어졌다.

서울 신축아파트 전세가율은 1분기 65.0%로 지난 4분기(54.2%)보다 크게 상승했다. 전세 실거래 가격이 1분기에는 하향 조정을 보였으나, 매매 실거래 가격도 크게 하락하면서 전세가율이 올랐다.

12·16대책 발표 이전에는 주요지역의 가격 선도 아파트나 입지가 좋은 신축 아파트 중심으로 매매 가격이 상승 움직임을 보였다면 9억초과 주택담보대출 강화, 15억 초과 아파트 대출 금지 규제로 고가 아파트가 약세로 돌아섰기 때문에 신축아파트의 전세가율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 구축아파트도 4분기 가격 상승 부담으로 급매물이나 저렴한 매물위주로 거래가 진행되면서 전세가율이 4분기 56.9%에서 1분기 59.9%로 상향 조정됐다. 하지만 신축아파트에 비해서 조정폭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기 신축아파트 전세가율은 1분기 68.6%로 지난 4분기(71.5%)보다 소폭 하락했다. 4분기보다 1분기에 매매 거래 가격이 소폭 하향 조정됐지만 조정폭이 서울처럼 크진 않았다. 전세가 매매보다 하향 조정이 커서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아 전세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함 랩장은 “부동산대책 영향으로 작년 4분기보다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 거래량도 감소하면서 매매와 전세시장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며 “실거래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듯이 1분기에는 가격이 많이 오른 고가, 신축 아파트에서는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주춤한 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역, 구축 아파트에서 거래가 이뤄지면서 전세가율 변화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반면 전세는 수도권 중심으로 입주물량이 여유가 있기 때문에 학군이나 선호지역을 위주로만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세시장의 안정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세가격이 오르면서 나타나는 전세가율 상향 움직임과 달리 매매가격 하향 조정의 영향으로 전세가율이 오르는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