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한시라도 긴장의 끈 놓지 못해…모든 역량 집중해야”
더보기

정부 “한시라도 긴장의 끈 놓지 못해…모든 역량 집중해야”

뉴시스입력 2020-03-09 11:35수정 2020-03-09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발적인 감염사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정부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수가 200명대로 줄어든 것과 관련, “한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다소 진정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호전되고 있다고 전망하기는 어렵다”며 “대구·경북 지역은 여전히 신규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밀폐된 실내공간에서의 생활, 활동을 하는 곳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1총괄조정관은 “대구·경북 이외의 지역은 빠른 확산 경향은 보이고 있지 않지만 산발적인 감염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한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오히려 지금부터는 코로나19 감염이 더 뚜렷하게 감소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범정부적인 역랑을 집중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각 방자치단체도 고위험군 생활시설 예방조치와 역학조사, 감염병 병상 확충을 위해 필요한 노력과 지자체 간의 협력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또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무엇보다 우선해 국민 개개인 스스로의 1차 방역에 힘써주시기 바란다”며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국민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행사나 모임 같은 서로 간에 접촉을 줄이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써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는 “특히 신종 감염병은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미지의 영역에서 발생해 지역, 출신, 종교, 인종 등을 구분하지 않고 모든 사람과 지역으로 확산된다”며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리들도 모두 차별과 배제 없이 하나의 공동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공동으로 협력해 노력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0시 기준 248명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발생해 국내 환자 수는 총 7382명이 됐다. 추가 확진자가 200명대로 집계된 것은 지난달 26일(284명) 이후 12일 만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