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MW, 방역체계 대폭 강화…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더보기

BMW, 방역체계 대폭 강화…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09 10:21수정 2020-03-09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BMW코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체계를 대폭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BMW코리아 전체 시설 방역은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가 맡았다. 세스코는 BMW·미니(MINI)·BMW모토라드 전국 서비스 센터 및 전시장, BMW드라이빙센터와 부품물류센터, BMW 코리아 본사 등을 대상으로 주 1회 대대적인 방역 작업을 진행한다.

세스코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초미립분무 살균, 잔류분무 살균으로 구성된 전문 살균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환경부의 승인을 받은 살균 소독제를 사용해 시설 방역 뿐 아니라 미세분사를 통해 공기 중 유해바이러스까지 제거하는 것이 특징이다.


차량 소독은 소낙스와 협업한다. 소낙스 프리미엄 디테일링 사업분야인 소낙스 서비스는 폐렴균, 곰팡이 등 바이러스성 유해 세균을 제거해주는 프로바이오틱스 기술력을 활용해 차량 에어컨, 히터 소독 및 위생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에 BMW 측은 전국 전시장 내 모든 전시, 시승차량을 비롯해 서비스센터 입고 차량에 대해 전문적인 살균 서비스를 상시 제공한다.

주요기사

또한 세스코 및 소낙스 전문가가 직접 BMW코리아 서비스 센터 및 전시장을 방문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위생 소독에 대한 철저한 교육 및 체계적인 트레이닝도 진행할 예정이다.

BMW코리아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고객과 직원 감염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노력들을 기울여왔다.

BMW코리아 모든 딜러사에서는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직접 찾아가는 시승 서비스 등 비대면 고객 서비스를 강화했다. 고객이 내방해 상담을 원할 경우 테이블 간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 내 공간은 물론 전시차, 시승차, 서비스 센터 입출고 차량 등에 이르기까지 모든 차량에 대해 1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