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면마스크 권장 나선 靑…“보건용 마스크는 특별한 경우만”
더보기

면마스크 권장 나선 靑…“보건용 마스크는 특별한 경우만”

뉴시스입력 2020-03-09 10:17수정 2020-03-09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내 회의 주 발언자나 대중교통 이용자는 마스크 착용
靑, 출입 시 발열 체크나 손 소독은 기존대로 실시키로

청와대 전 직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 권고에 따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면 마스크를 사용하기로 했다.

9일 청와대에 따르면 구체적으로 출퇴근 시 자가용을 이용하거나, 연풍문 출입 혹은 경내 이동 등 내부 회의 일반 참석자는 마스크 착용이 불필요다고 윤재관 부대변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다만 경내 회의 주 발언자이거나 출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기존대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이같은 행동 요령은 지난 6일 오후 5시부터 적용됐다.


윤 부대변인은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일반적으로 면 마스크 사용이 권장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연풍문 등 출입 시 기존해 해오던 발열 체크나 손 소독 실시는 기존대로 이뤄질 예정이다.

식약처는 감염 의심자와 접촉 등 감염 위험성이 있는 경우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감염 우려가 높지 않거나, 보건용 마스크가 없는 상황에서는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 된다고 한다. 또 혼잡하지 않은 야외나 가정 내, 개별 공간은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