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무소속 출마할 듯…고향·양산·대구 중 저울질
더보기

홍준표, 무소속 출마할 듯…고향·양산·대구 중 저울질

뉴시스입력 2020-03-09 09:46수정 2020-03-09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쉬운 길로는 가지 않아…갈길 험해도 바로잡는길"
"黃, 김형오 합작자행 양아치 공천…대구에도 역력"
탈당·무소속 출마예상…"(출마지)여러가지 고심 중"
"반문 정서로 양아치공천해도 표 준다는 생각 망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9일 경남 양산을 컷오프(공천배제)에 분개하며 “나는 쉬운 길로는 가지 않겠다. 갈 길이 험해도 바로 잡는 길로 간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 측과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이 합작해 자행하는 양아치 같은 공천은 나뿐 아니라 대구 공천에도 그 흔적이 역력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반문 정서만 믿고 양아치 공천을 해도 무조건 찍어 줄 것이란 망상은 그만둬야 한다”며 “거꾸로 심판받을 것이다”라고 쏘아붙였다.


당초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총선 출마를 준비했으나 공관위의 ‘험지’ 출마 요구에 경남 양산을로 출마지를 바꾼 바 있다.

주요기사

그렇지만 통합당 공관위는 홍 전 대표가 공천 면접을 본 경남 양산을 경선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곳은 나동연 전 양산시장과 박인 전 경상남도의회 의원, 이장권 전 경상남도의회 의원의 3자 경선 구도가 됐다. 이로써 홍 전 대표는 컷오프 됐다.

이에 홍 전 대표는 “김 위원장이 직접 전화를 걸어 나동연 전 양산시장을 추가 공모에 응하도록 설득하면 컷오프 안하고 경선하겠다고 했는데”라며 김 위원장을 향한 불만을 표출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공관위 면접을 치른 뒤 기자들에게 “또 컷오프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밝힌 데다, 전날 페이스북에도 “불의와 협잡에 순응하는 것은 홍준표답지 않은 처신이다”라고 올리면서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암시했다.

홍 전 대표가 대구 공천에도 쓴소리를 내고 있어, 출마지로는 고향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과 경남 양산을 외에도 대구 지역도 고심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출마 지역구에 대해) 여러가지로 고심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그는 9일 오후 2시 경남 양산에 있는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