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대구 달려온 국민들 보며 극복 확신…정권은 실력 없다”
더보기

안철수 “대구 달려온 국민들 보며 극복 확신…정권은 실력 없다”

뉴스1입력 2020-03-09 09:45수정 2020-03-09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에서 의료 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연결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대구에서 의료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구에 있는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최고위원들과 화상 회의를 갖고 “제가 이곳 동남병원 현장에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지금 이 국난을 반드시 극복해낼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 각지에서 의사와 간호사, 소방관, 자원봉사분들이 대구로 달려와 힘을 보태고 있다”며 “이번 국난 극복 과정이 분열된 사회를 하나로 묶는 국민 대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하고 소망한다”고 말했다.


과거 ‘사스’와 ‘신종플루’, ‘메르스’ 등이 나타난 것을 근거로 앞으로 주기적으로 전염병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 그는 전염병에 대처하는 정권의 실력이 곧 국가의 실력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이제 전염병은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됐다. 그때마다 국가의 대응은 실력 차이를 분명히 드러낼 것”이라며 “국가의 실력은 정권의 실력에서 나타나는데 실력없는 정권이 실력없는 국가를 만들었다”고 현 정부를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포퓰리즘과 이미지 정치로 순간순간만 모면하는 얄팍한 국정운영이 이제는 더는 통하지 않는 시대로 접어들었다”며 “우리 모두는 미래를 위해 새로운 도전에 맞서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느낀 소회를 곧 국민에게 밝히겠다고도 했다. 그는 “권력을 가진 자와 그 권력을 뺏으려는 자들 모두 국가 책임과 역할에 대해 단 한 번이라도 책임있게 고민해봤던 세력인지 묻고 싶다”며 “대구에서 삶과 죽음을 지켜보면서 그동안 우리는 무엇이 가장 소중한 것인지를 잊고 산 건 아닌지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 자신도 스스로 묻고 더 깊이 생각하겠다”며 “대한민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는 나라인지, 국가적 위기 속에서 정치의 진정한 설 자리가 어디인지 생각하고 정리된 생각을 국민들께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