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입주민 140명중 94명이 신천지… “소모임 많아 감염 번졌을것”
더보기

입주민 140명중 94명이 신천지… “소모임 많아 감염 번졌을것”

대구=장영훈 기자 , 고도예 기자 , 신지환 기자 입력 2020-03-09 03:00수정 2020-03-09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대구 아파트 첫 ‘코호트 격리’
신천지 대구교회와 1.2km 거리… 확진 46명 모두 신천지 교인
교인외엔 추가 감염 아직 없어
“아파트에 신천지예수교(신천지) 교인이 많이 살고 있고 신천지 대구교회와도 굉장히 가까워서 교인들 간의 밀접한 접촉과 노출이 반복적으로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8일 국내 첫 아파트 코호트(집단) 격리 조치가 된 대구 한마음아파트 입주민 4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대구시 조사 결과 대구 달서구 성당동의 한마음아파트는 입주민 140명 가운데 67%인 94명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확진 판정을 받은 46명은 모두 신천지 교인이었고, 8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14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자 중 1명은 대구가톨릭대병원에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확진자 46명 가운데 9명은 입원, 34명은 생활치료센터 입소 조치를 했다”고 8일 밝혔다. 나머지 3명 가운데 1명은 실거주지가 경산이어서 경북도가 관리하고 있다. 1명은 달서구 내 다른 동네에 거주해 자가격리 조치부터 했다. 1명은 5일 완치해 대구의료원에서 퇴원했다.

관련기사

한마음아파트에서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5일까지 매일 서너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4일에는 한꺼번에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시는 입주한 다른 신천지 교인들의 추가 감염을 우려하고 있다. 같은 아파트 안에서 서로 교류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신천지를 탈퇴한 전 교인은 “같은 아파트에 모여 사는 교인들은 예배 외에도 소규모 모임을 많이 갖는다. 집단 감염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사는 곳이 가까운 10여 명이 조를 이뤄 활동하고, 하루에 몇 번씩 만나 회의를 한다는 것이다.

1985년 7월에 준공한 한마음아파트는 신천지 대구교회와 직선거리로 약 1.2km 떨어진 대구종합복지회관 안에 있다. 5층짜리 건물 2개 동인 이 아파트는 최대 약 180명이 거주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에 주소가 있는 사업장에서 일하는 만 35세 이하 미혼 여성만 입주가 가능하다. 혼자 거주하면 보증금 약 20만 원에 월 임차료는 5만4000원이다.

이 아파트의 확진 환자가 다수, 여러 날에 걸쳐 나왔는데 다른 입주민 등에게 빨리 알리지 않아 대비할 수 있는 시점을 놓쳤다는 논란이 적지 않다. 신천지 교인의 집단 확진 상황을 확인한 4일과 대구시의 발표 시점(7일)과도 사흘이나 차이가 난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검사 결과가 한꺼번에 나온 것이 아닌 데다 종합복지회관장이 신천지 교인 확진이 많다는 소문을 보고해 데이터베이스를 돌려보면서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시는 한마음아파트 일부 신천지 교인이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것으로 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천지 교인이 많이 거주하는 것이 특혜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대구시는 “입주 서류 작성 때 종교를 적지 않는다. 낡은 아파트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선호하는 편이 아니어서 아직 빈집이 있다”며 반박했다.

신천지 측은 “한마음아파트에 교인들이 모여 살았다는 얘기는 금시초문”이라며 신천지 집단 거주 시설이라는 점을 부인했다.

대구시는 한마음아파트처럼 신천지 교인들이 집단 거주하는 곳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전체 교인 명단과 주소를 일일이 대조하고 있다. 시는 8일 현재까지 5명이 사는 2곳을 비롯해 4명 1곳, 3명 7곳 등 10곳을 확인했다.

대구=장영훈 jang@donga.com / 고도예·신지환 기자

#코로나19#신천지#대구 아파트#코호트 격리#한마음아파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