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對日 추가조치 유보… 이란 교민 전세기 이송 추진
더보기

靑, 對日 추가조치 유보… 이란 교민 전세기 이송 추진

한상준 기자 , 신나리 기자 입력 2020-03-09 03:00수정 2020-03-09 0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전격적인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에 격앙됐던 청와대가 8일 수위 조절에 나섰다. 비자 면제, 특별입국절차 도입 외의 조치는 당분간 유보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일본의 비자 면제 중지에 상응하는 대응을 한 것 외에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입국 거부 지역 확대와 일본발 항공기의 착륙 공항 제한 등의 조치는 당장 취하지 않겠다는 것. 청와대 관계자는 “비자는 주권의 문제인 만큼 곧바로 조치를 취했지만, 다른 조치는 일본 정부의 대응과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할 것”이라며 “비자 문제를 제외하면 중국과 일본에 비슷한 수준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한국인 입국 금지 또는 제한에 나선 103개 국가와 달리 “일본에만 빗장을 걸어 잠근다”는 지적을 피하기 위한 의도도 담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14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이란에 전세기를 띄워 교민과 주재원 100여 명을 이번 주 귀국시키는 안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이란이 미국의 경제·금융 제재 대상인 만큼 우리 국적기를 바로 투입하는 것은 어려워 아랍에미리트(UAE)나 카타르 등 제3국 항공사를 통해 경유지로 이송한 뒤 국내 항공사 비행편으로 데려오는 것을 타진 중이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신나리 기자
#코로나19#일본 정부#비자 면제 중지#이란 교민#전세기 이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