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강타한 ‘사회주의 공포’… 흔들리는 보수진영의 고민[광화문에서/이정은]
더보기

美 강타한 ‘사회주의 공포’… 흔들리는 보수진영의 고민[광화문에서/이정은]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20-03-09 03:00수정 2020-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3층 높이의 거대한 전면 통유리 앞에 푸른 포토맥강이 펼쳐지는 미국 메릴랜드주 게이로드 리조트는 대형 컨벤션 행사들이 열리는 고급 호텔이다. 지난달 말 이곳에 굵은 빨간색 목줄 출입증을 맨 사람들이 몰려왔다. 미국 보수단체들의 최대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하기 위해 전국에서 몰려온 인사들이었다.

매년 CPAC 행사에 빠지지 않는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그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행정부 유력 인사와 큰손 기업인들이 총출동했다. 올해의 주제는 ‘미국 대 사회주의(America vs Socialism)’. 사회주의의 대칭 개념으로 ‘자유주의’가 아닌 ‘미국’을 떡하니 올려놓은 주제에서부터 미국 보수주의자들의 자신감과 오만함이 동시에 느껴졌다.

3박 4일간 이어진 각종 소그룹 토론회의 주제들은 ‘악의 축 사회주의자’ ‘국가의 약탈자, 사회의 파괴자’ ‘사회주의 막아서기’. 미국에 퍼지는 사회주의 기조를 막기 위해 똘똘 뭉쳐야 한다는 결기가 가득했다. 2만 명 가까이 모인 대강당의 연단에 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좌파 이데올로기는 창궐하는 코로나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위협”이라며 “사회주의가 미국 경제를 무너뜨릴 수 있다는 게 오늘날 내가 느끼는 가장 큰 두려움”이라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민주당은 실패한 급진적 사회주의 정책에 점령당했다”고 비판하며 “미국은 절대로 사회주의 국가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화당의 마샤 블랙번 상원의원이 “(사회주의와 맞설) 전사들을 미국 전역에 파견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을 때는 마치 전쟁이 난 것 같은 느낌까지 들었다.



미국 내 ‘사회주의 포비아’는 사회주의적 공약을 내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민주당 대선 경선의 유력 주자로 떠오르면서 더 요란해지고 있다. 이런 반응을 단순히 기득권층의 거부감으로만 치부하기는 어렵다.

주요기사

미국을 세계 초강대국으로 성장시킨 자본주의 동력, 건국 초기부터 지켜온 자유주의의 기본 가치가 흔들릴 수 있다는 불안감은 중산층 미국인들에게서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나는 자본주의자, 키스해주세요’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은 젊은이들도 눈에 띄었다. 한 여학생은 “남미에서 온 친구들에게서 사회주의가 어떻게 나라를 망치는지 들었다”며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보수 진영 또한 빈부 격차와 망가진 의료 시스템 같은 사회문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CPAC만 해도 건강한 보수의 지향점 모색 대신 트럼프 대통령 옹호와 재선 캠페인에 더 골몰하는 인상이었다. 반면 밋 롬니 상원의원은 올해 이 행사에 초청받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진 것에 대한 보복이다. “이런 편협함이 보수의 가치는 아니지 않으냐”는 쓴소리가 나왔다.

진보 대 보수의 치열한 논쟁은 11월 대선까지 이어질 것이다. 그 판세에 따라 대선 결과도 달라질 수 있다. 보수 진영이 어떻게 환골탈태(換骨奪胎)할지는 이 거대한 논쟁이 미국 사회를 어떻게 바꿔놓을지를 지켜보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lightee@donga.com
#미국 대선#보수주의자#자유주의#사회주의 포비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