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교회 408곳, 집합 예배…“가정예배 당부”
더보기

광주 교회 408곳, 집합 예배…“가정예배 당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8 15:51수정 2020-03-08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요일인 8일 광주광역시 408개 교회가 집합 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시는 이날 오전 관내 408개 교회를 찾아 집합 예배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광주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14명이다.

이용섭 광주시장 등 공무원 2500여 명은 ‘오늘은 가정예배를 부탁합니다’, ‘우리 모두 마스크를 착용합시다’ 등이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교인들에게 집합 예배 자제를 요청했다.


시는 지난달 27일 신천지 예배 등 다중 집합행사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며 민간 단위의 집합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 시장은 “광주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광주시장으로서 광주공동체의 역량을 총 결집해 코로나19와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앞으로 1~2주가 코로나19 확산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 시점에서 각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광주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교회도 나름 어려움이 있겠지만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집합예배를 자제하고 가정예배로 대체해 달라”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79.4%는 집단 발생과 연관성을 나타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본부장은 “전국적으로 약 79.4%는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며 “기타 산발적 발생사례 또는 조사·분류 중인 사례는 약 20.6%”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